museum soda

일상의 단면 : Welcome to my home

기간

장소

작가

2017. 12. 09 - 2018. 02. 11

실내전시장

김병조·서린·서세원·설동주·최지수·moony post

전시개요

일상은 날마다 반복되는 생활이며, 태양이 매일 뜨고 지는 항상성을 상징한다. 또한, 누군가에겐 그 반복성으로 생겨나는 예측 가능한 사소함과, 끝이 없는 시시포스(Sisyphus)의 고통스러운 굴레, 혹은 스칼렛 오하라의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여주인공)의 막연한 내일의 희망을 의미하기도 한다. 2017년 겨울 소다미술관은 <일상의 단면 : Welcome to My Home> 전을 통해 항상 같은 일이 일어날 것 같지만 매일 다른 이야기를 담은 일상을 다양한 시각 언어로 선보이는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6명의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일상이라는 주제로 그들만의 시각과 해석으로 구성한 각각의 독특한 공간은 그들만의 일상을 잘라멈춰 놓은 듯하다. 관객은 눈에 보이지 않은 것을 시각적으로 제시하는 일러스트의 매체적 특징과 나와 멀지 않은 이야기를 담은 작가들의 공간 속에서 시각뿐만이 아닌 온몸으로 그들의 시도와 탐구를 경험하며 새로운 시선과 영감을 발견해 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작가소개

김병조

김병조는 반복되는 일상을 벗어나 여행에서 마주친 장소와 풍경에 대한 느낌을 되살려 섬세한 펜화로 다시 기억해낸다. 작가는 국내외에서의 수집한 이미지와 자신의 작업 공간을 미술관으로 끌어와, 일상과 여행에 대한 기억이 함께 공존하는 방을 구성하였다. 작가는 구성된 공간과 여행의 이미지로서 관객에게 여행을 함께 따라가 보는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서린

서린의 작업은 일상의 관찰에서 시작한다. 관찰을 통해 사람들의 숨겨진 감전과 감각을 발견하고 시각화한다. 작가는 하나의 정형화된 인물이 아닌 다양한 동물과 사물의 모습을 빗대어 발견된 일상의 모습을 보여준다. 작가가 발견한 순간과 감정들을 함께 탐색하며, 관객 또한 자신의 내면을 돌아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준다.

서세원

QWAYA(콰야)에게 밤은 일상과의 거리를 둘 수 있는 오롯한 작가의 창작시공간이다. 작가는 사색의 시간을 거쳐 사람간의 관계와 감정을 고민하고 표현한다. 그는 다채로운 색감과 재료의 물성이 드러나는 드로잉으로 섬세하게 표현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자신의 작품과 작품이 제작되는 공간을 함께 선보인다. 관객은 흩어진 드로잉들을 통해 작업의 과정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보고 작가의 생각과 고뇌를 들여다 보는 기회를 얻게 된다.

설동주

설동주는 시선을 통해 포착된 일상의 주무대인 도시의 이미지를 기록하듯 그려낸다. 작가는 도시라는 고정된 이미지 안에서 사람과 공간 간의 관계형성을 통해 다양한 변주를 시도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파편화된 도시의 이미지를 다시 재구성한 공간 설치를 선보인다. 관객은 자연스레 작가의 시선을 따라가보며 도시를 산책하는 일에 동참하게 된다.

최지수

최지수는 흘러가는 일상의 순간들을 수집하여 하나의 콜라주 작품을 만들어 낸다. 하나하나 멈춰진 순간들은 창문과 같은 이미지로 변모시켜 작가의 시선이 담긴 외부 풍경을 관객에게 제시한다. 작가는 관객에게 작품의 이미지들 안에서 스스로 탐험하고 즐기며 시간을 갖고 머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여, 작가의 영원의 순간으로 초대한다.

moony post

moony post는 일상 속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상황을 단순한 색감과 기하학적인 요소를 결합하여 함축적 이미지를 만든다. 작가가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은 영상과 이미지로 구성된 설치작업으로, 일상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 요소 중 하나인 ‘먹고 싸는(섭취와 배설)’ 행위의 반복을 보여주고 있다. 영상 속의 등장하는 인물의 단순하고 반복적 행위를 통해 인간의 순환관계를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