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 soda

"건축, 디자인, 예술 영역을 넘어 다양한 문화적 이야기를 만들고 담는 디자인 건축 미술관, 소다"

소다미술관은 경기도 화성시 최초 사립 미술관으로서 오랫동안 방치된 짓다 만 대형 찜질방 건물을 디자인·건축 미술관으로 재탄생시킨 문화 예술 재생 공간이다.

대상 건물은 십수 년 지연된 도시개발사업과 경기침체로 비워진 안녕동 지역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공사가 중단되어 철거 위기에 놓여있던 대형 찜질방이었다. 지극히 제한된 예산으로 방치된 건물과 인근 지역의 ‘재생’을 위한 기획, 설계, 시공, 운영방안까지 광범위한 영역에 걸친 새로운 건축가의 역할 역할이 요구되었다. 기존의 골조를 그대로 노출시키고, 찜질방의 구조를 살린 내외부 콘크리트 박스와 컨테이너 박스로 구성된 각각의 ‘방’을 다양한 예술,문화 컨텐츠를 담아내는 ‘캔버스’로 해석하였다. 경제성, 확장성, 이동성을 고려한 화물 컨테이너는 기존 콘크리트 건물과 조화와 대비를 통해 긴장감을 유지할 뿐 아니라 추후 미술관 확장과 도시적 콘텐츠 확산을 염두에 두어 디자인하였다. 인구 70만을 넘어 곧 100만 도시를 바라보는 화성시는 사실 놀라울 정도로 문화 예술 콘텐츠가 결핍되어 있다.

다시 태어난 공간은 이 지역의 문화 예술 거점 공간으로 계속해서 다양한 창작자들의 새로운 시도로 채워지고 변화해 가면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문화 플랫폼으로 지역의 지속적인 온기를 불어넣기를 기대한다.

The Soda Museum of Art is the first private art museum in Hwaseong-si, Gyeonggi-do, and has been left for a long time, but is a cultural arts reproduction space that recreated a large fomentation room as a design and architecture museum.

The target building was located in the Hi-dong area, which was emptied by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and economic recession, which was delayed by decades, and was a large steam room that was in danger of being demolished because construction was suspended. The role of the new architect was required to cover a wide range of areas from planning, design, con- struction, and operation for 'regeneration' of buildings and neighborhoods left on a very limited budget. Each ‘room’ composed of concrete boxes and container boxes that expose the exist- ing frame as it is and utilizes the structure of the jjimjilbang is interpreted as a ‘canvas’ that contains various art and cultural contents. The cargo container considering economic feasibili- ty, expandability, and mobility not only maintains tension through harmony and contrast with existing concrete buildings, but also has been designed with future art museum expansion and urban content diffusion in mind. Hwaseong City, which has a population of 700,000 and overlooks a million cities soon, is in fact lacking in cultural and artistic content.

The reborn space is a culture and arts base for the region, and it is expected to bring the region's continuous warmth into a cultural platform that grows with the region as it continues to be filled and changed with new attempts from various crea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