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 soda

RE: BORN 2_해외 유명 건축가들의 꿈의 부활

ARTIFICIAL NATURE 인공자연 :
콘크리트에 자연을 담다

기간

장소

작가

2015. 09. 19 - 2016. 01. 31

소다미술관

JDS, MAD, XEFIROTARCH, TOM, JUN, NL

기간 | 2018. 04. 07 – 2018. 11. 25
장소 | 실외전시장
작가 | 남정민·우준승·최수희·정대건

전시개요

전시개요

“해외 유명 건축가들의 꿈의 부활” UNBUILT DREAMS 지어지지 않은 꿈 이번 전시는 국내 건축가들의 ‘지어지지 않은 꿈’을 선보였던 ‘RE:BORN’의 두번째 전시로서 세계 건축가를 상대로 그 꿈들을 전시한다. 전세계의 혁신적이며 창의적인 건축가들을 초대하여 비록 지어지진 못했지만 세상을 향한 비전을 담고 있는 프로젝트들을 소다만의 위트 있고 생동감 있는 전시 디자인의 형태로 새롭게 재탄생시키는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 UNROLLED DREAMS 펼쳐진 꿈 버려진 찜질방 건축물이 디자인 건축 미술관으로 재탄생한 소다의 이야기처럼, 세상에 대한 영감을 담고있는 전세계 건축가들의 지어지지 않은 프로젝트가 디자인 건축 미술관 소다에서 다시 태어나게 된다. 미국, 유럽, 아시아등 국제적으로 활발히 활동 하고 있는 여섯명의 건축 대가들이 보여주는 ‘지어지지 않은 꿈’에는 우리가 앞으로 살아갈 삶에 대한 고민과 함께 미래에 대한 무한한 상상력이 담겨있다. 여섯개의 작품들이 담겨진 패브릭은 접힘과 펴짐을 반복하며 건축가들의 독립적인 ‘방’들을 구성하며 관람객의 동선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게 된다. 또한 전시가 이루어 지는 여섯개 ‘방’ 사이마다 패브릭 넘어에 숨겨진 또 다른 공간들은 관람객들의 자발 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프로그램들로 채워 지면서 밀도있는 전시공간을 구성하게 된다.
찜질방 구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소다미술관의 루프리스 갤러리 Roofless Gallery는 콘크리트의 열린 구조를 통해 자연과 만나는 특별한 공간으로, 예술가와 건축가에 의해 매 전시마다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되며 관객에게 다채로운 감각과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8년 4월 소다미술관은 루프리스 갤러리에 건축가와 ‘인공자연’을 마련합니다. 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오늘날 콘크리트 환경에서 자연과 공존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보는 전시입니다. 소다미술관은 건축가 세 팀과 루프리스 갤러리 안에 자연을 대신할 수 있는 대안공간을 마련했습니다. 건축가의 시선으로 구현된 인공자연은 오늘날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우리의 환경 안에서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남정민은 도시의 틈새에서 자생하는 식물에 주목하고 이들을 재배치하여 자연을 다른 시각으로 제시합니다. 우준승은 자연에서 유래한 직조기술을 단일 재료로 구현하며 자연친화적이고 구조적인 쉼터를 마련하고 있으며, 최수희·정대건은 최소한의 구조물을 통해 미술관에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자연을 지각하고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관객은 루프리스 갤러리 안에서 새로운 자연과 만나고 교감하며 앞날 우리와 공존할 수 있는 다양한 자연의 모습을 모색하고 상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작가소개

JDSA

2001년 Julien De Smedt의해 설립된 JDSA는 건축과 디자인에 집중한 초대형 도시계획부터 어반퍼니쳐까지 다양한 디자인에 영역을 소화하는 디자인스튜디오이다. JDSA의 프로젝트는 40개 나라에서 전세계적으로500개 이상의 콜레보레이터들과 진행하였다. 오슬로의 스키점프대나 이스탄불의 대형오피스 캠퍼스, 오르후스의 아이스버그 도면, 중국 항저우의 H-게이트 프로젝트 등 JDS의 작품들을 한번 보면 그의 국제적 작업 성향을 잘 알 수 있다. 오슬로 스키점프대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방문하는 여행방문지가 되었다.

MAD

MAD 건축사사무소의 대표 마 얀송은 현재 중국에서 창조적인 건축가로 주목 받는 건축가이며, CNN이 발표한 “세계적인 건축가 6인”에 포함되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 그는 영국에서 세계적인 건축가인 자하 하디드를 스승으로 두고 건축 공부를 하였으며 자신의 건축에 동양철학 ‘산수성시’ (인공환경과 자연환경이 조화를 이루는 도시)를 접목시킨다. 단순히 주거 기능을 수행하는 공간으로써의 건축물이 아닌 어떻게 하면 도시와 호흡하고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지 보여주는 건축물을 만드는 것이 마 얀송의 능력이다.

Xefirotarch

Xefirotarch의 디자인 집착은 돌연변이 형태의 괴팍함에 대한 경의를 바탕으로 한다. Xefirotarch는 그 의미도 정확한 발음도 없다. 창업자이며 디자인 프린서플인 Hernan Diaz Alonso은 미국LA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이 시대의 가장 영향력 있는 건축가로 대표된다.

Tom Winscombe

Tom Wiscombe 건축사사무소의 설립자이며 Southern California Institue of Architecture(SCIArc) 의 건축학 학사 학과장인 Tom Winscombe는 기의한 형태적 특징 과 그것의 시각적 완결성, 그리고 건축적 독창성으로 두드러진다. Tom Wiscombe는 2014년 로스앤젤러스의 다운타운(시내)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은 도시 재활성화 프로젝트의 주역으로 유명한 길모어 어소시에이트 (Gilmore Associates) 와 함께 the Old Bank District Museum 을 기획하고 디자인했다.

준 이가리시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의 하나로 알려진 준 이가리시는 1997년 준 이가라시 건축사 사무소를 설립한다. 일본 호카이도 출신인 그는 또한 나고야 공과대학의 교수 로 재직중에 있다.

NL

Delft University of Technology 대학의 동창생인 Pieter Bannenberg, Walter van Dijk, Kamiel Klaasse and Mark Linnemann에 의해 설립되었다. 그들의 기업철학은 Robert Somol의 “Wow! What? Wow!” 의 세 단어이다. 그들의 유쾌한 철학은 그들의 프로젝트 에서도 표현되는데 15년이상의 역사를 가진 그들의 광대한 영역에 걸친 포트폴리오 를 보면 ‘거친, 재미난 그리고 급진적인’ 이란 단어들이 맞을 것이다

작가소개

남정민

남정민은 도시 보도블록과 콘크리트 틈 사이에서 자생하는 식물에 집중한다. 잡초라고 불리는 자생식물은 척박한 환경에서도 도시에 산소를 공급하고,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등 자연의 역할을 다하지만 그 크기와 부피로 인해 자연으로 인지되지 못하고 있다. 남정민은 <리빙 홀>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서 자생식물에 대한 인식을 전환한다. 자생식물은 콘크리트 화분으로 옮겨져 다양한 모양으로 결합되며 루프리스 갤러리에 설치된다. 사람의 눈높이에서 군집을 이루며 설치된 식물은 잡초가 아닌 하나의 커다란 자연으로 관객에게 다가선다. 관객은 <리빙 홀>을 통해 건축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도시를 그려볼 수 있게 된다.

우준승

우준승 건축가의 은 자연에서 유래한 직조기술 Weaving Technique에서 출발한다. 바구니 직조기술은 인간의 손을 통해 이루어지는 가장 원초적이면서 자연친화적인 조직 방법으로 우준승은 이를 스티로폼 튜브라는 단일 재료로 구현한다. 스티로폼 튜브가 서로 엮이며 증식되는 모습은 유기적인 형태로 살아 숨 쉬는 생명체를 떠올리게 하고, 단순한 구조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식물의 프랙탈을 연상케 하며 또 다른 자연을상상하게 만든다. 은 자연적인 쉼터 SHELTER를 제공함과 동시에 자연으로 부터 보호하는 피난처 SHELTER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다양한 자연의 풍경을 선사한다.

최수희·정대건

최수희·정대건 건축가는 루프리스 갤러리에 최소한의 구조물을 더해, 미술관에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자연과의 교감을 모색한다. 최수희·정대건은 갤러리 동선을 따라 유연한 콘크리트 커튼을 설치한다. 커튼은 자연을 바라보는 창으로 또는 주변의 인공적인 환경을 분리하는 가림막으로써 역할을 수행하며 하늘 땅 바람을 효과적으로 불러낸다. 관객은 루프리스 갤러리를 거닐며 거울의 반사로 끝없이 펼쳐지는 땅의 광활함을 느끼고, 커튼의 움직임으로 불어오는 바람을 맞이하며, 평상에 앉아 프레임 속의 하늘을 감상할 수 있다. 관객은 공간을 경험하며 가까이 있는 자연을 풍부하게 느끼고 교감하게 된다.